‘윤선생’ 창업주 윤균 회장 별세

동아일보 입력 2021-05-08 03:00수정 2021-05-08 0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어교육 전문기업인 윤선생(전 윤선생영어교실)의 창업주 윤균 회장(사진)이 6일 오전 경기 광주시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1944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희대 영문학과 졸업 후 영어강사로 일하다 1980년 윤선생영어교실을 설립했다. 혼자서 쉽게 공부할 수 있게 본인 강의를 녹음한 오디오테이프를 판매해 큰 인기를 모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문자 씨와 아들 윤성, 윤수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8일 오전 7시 40분. 02-3010-2000


#윤선생#창업주#별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