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폭탄도 이견… 宋 “상처줘선 안돼” 김용민 “권장할 일”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1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화 나누는 신임 당대표와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 대표(왼쪽)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송 대표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전당대회에서 35.6%를 득표해 홍영표, 우원식 후보를 제치고 당 대표로 선출됐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가 꾸려졌지만 친문(친문재인)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여당의 새 수장이 된 송영길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에서 1위를 차지한 김용민 최고위원은 문자폭탄에 대해 엇갈린 발언을 내놓았다.

친문 강경파 초선 모임인 ‘처럼회’의 주축인 김 최고위원은 3일 CBS라디오에서 문자폭탄을 두고 “국민들께서 정치인들에 대한 소통에 너무 목말라 있어 이렇게라도 소통하고 의사를 표명하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것들(문자폭탄)은 적극적으로 권장돼야 할 일이고 당연히 정치인으로서는 감내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문자폭탄에 대해 권장하는 쪽으로 지도부가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송영길 대표는 거듭 문자폭탄에 대한 우려를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문자폭탄에 대해 “다름을 틀림으로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의견을 존중하고 선의로 해석하고 상처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친노(친노무현)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도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욕설로 일관하는 폭탄이 건강한 것이냐”며 “강성 당원들만 민주당원인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문자폭탄#김용민#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