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8만 가구에 근로-자녀장려금 8월말까지 지급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부합산 연소득 3600만원 미만
국세청 홈택스 등으로 신청 가능
8월 말까지 일하는 저소득층 398만 가구에 최대 300만 원의 근로장려금과 70만 원의 자녀장려금이 지급된다. 지난해 근로·사업소득이 있고 소득과 재산 요건을 충족한 가구가 대상이다.

국세청은 지난해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398만 가구에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3일 밝혔다. 대상자는 근로장려금의 경우 부부 합산 연간 총소득이 맞벌이 가구는 600만 원 이상 3600만 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3000만 원 미만, 단독 가구는 2000만 원 미만이다. 자녀장려금은 총소득이 4000만 원 미만일 경우 받을 수 있다.

소득 기준과 별도로 부동산 전세금 자동차 예금 등 재산 합계액이 2억 원 미만이어야 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다. 올해 장려금 신청 대상자는 30세 미만이 전체의 25.9%로 가장 많다. 이어 40대(20.2%) 50대(17.5%) 30대(16.4%) 60대(13.2%) 70세 이상(6.8%) 순이다.

안내문을 받은 대상자는 이달 말까지 국세청 홈페이지 홈택스나 모바일 손택스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안내문을 받지 않았더라도 홈택스나 근로장려금 상담센터에 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신청 요건을 속여 허위로 신청하면 2년간 장려금 지급이 중지된다.

주요기사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근로#자녀장려금#국세청 홈텍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