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관광업 함께 발전 ‘한국형 몰디브’ 급물살

민동용 기자 입력 2021-04-28 03:00수정 2021-04-28 09: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요 기획]해수부 ‘어촌뉴딜 300’ 큰 성과
전남 신안군 만재도는 목포에서 여객선으로 5시간 40분이나 걸리는 데다 300t급 여객선을 댈 수 있는 시설도 없어 찾는 사람은 적었다. 그런 만재도에 최근 길이 40m의 접안시설이 생기고 목포∼가거도 직항 노선이 취항해 목포에서 2시간 정도면 올 수 있게 됐다. 만조(滿潮)와 상관없이 배가 섬에 닿을 수 있도록 경사식 선착장(사진)을 정비해 주민 생활필수품 공급도 쉬워졌다. 2019년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의 첫 사업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나타난 성과다.

어촌뉴딜 300은 어촌과 어항(漁港) 300곳을 현대화하고 해양관광을 활성화해 ‘가기 쉬운 어촌, 찾고 싶은 어촌, 활력 넘치는 어촌’으로 성장시키는 사업이다. 우리나라는 풍부한 해양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대부분 어촌이 인구는 줄고 고령화는 심해진다. 어촌뉴딜 300의 핵심은 크게 두 가지다. 어촌의 낙후된 사회간접자본(SOC)을 개선해 어업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해양관광을 결합해 일자리 창출과 소득 증대를 이끈다. 그 결과 정주(定住) 여건을 향상시켜 공도(空島)화를 막아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자는 것이다.

해수부는 2018년 사업예산을 확보하고 어촌·어항 재생 관련 법적 근거를 마련해 2019년부터 추진에 나섰다. 그해 선정한 사업지역 70곳은 올해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선정한 120곳은 기본계획이 완료돼 올해 모두 착공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노후 여객선 교체, 선박 접안시설 개선, 안전난간과 구조사다리 및 폐쇄회로(CC)TV 등 안전시설 설치, 필수 SOC 사업을 통한 접근성 향상이 있다. 해양레저 교육 및 체험 시설과 해안 둘레길 조성 등 지역 맞춤형 개발, 여객 편의시설 정비를 통한 관광 활성화, 어촌 브랜드 개발을 통한 차별화된 콘텐츠 운영 등도 포함한다. 귀어·귀촌 지원 및 연근해 자원 회복을 위한 총허용어획량(TAC) 참여 어선에는 수산공익직불제를 실행한다.

한국수산경영학회는 2024년까지 국비 3조 원이 들어가는 어촌뉴딜 300을 통해 생산 5조4553억 원, 부가가치 2조1027억 원, 취업 6만2005명, 고용 1만952명 등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어촌뉴딜 300을 통해 수산업과 관광산업이 행복하게 균형을 이루는 몰디브 같은 어촌이 우후죽순 생겨날지 주목된다.

주요기사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한국형 몰디브#해수부#어촌뉴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