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정, 14년 뛴 KB떠나 BNK 이적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4-22 03:00수정 2021-04-22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2의 변연하’로 불리던 여자프로농구 KB의 간판스타였던 강아정(32·사진)이 고향 부산에 연고지를 둔 BNK로 이적했다. BNK는 21일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포워드 강아정을 계약 기간 3년, 첫해 연봉 총액 3억3000만 원의 조건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2008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B에 지명돼 14년간 한 팀을 지켰던 강아정은 BNK에서 동주여고 선배인 박정은 감독, 변연하 코치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틀 전 하나원큐에서 FA가 된 강이슬을 영입한 KB는 ‘산토끼’를 얻고 ‘집토끼’를 잃은 셈이 됐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강아정#kb#bnk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