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즉시 감찰하라”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4-15 03:00수정 2021-04-15 09: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우남 마사회장 폭언의혹
전효관 靑비서관 비위의혹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 폭언 의혹과 전효관 대통령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두 사안에 대해) 즉시 감찰을 실시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김진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이처럼 여권 인사들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의혹 제기 하루 만에 신속하게 지시를 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가 그간 여권 인사들이 연루된 비위 의혹에 대해 미온적으로 대처하면서 4·7 재·보궐선거 과정에서 ‘내로남불’ 비판이 커졌던 점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임기 말 흐트러질 수 있는 공직기강을 유지하려는 의도도 담겼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은 공직자들의 도덕성과 관련한 문제는 더 엄정하게 다뤄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 출신의 김 회장은 올해 초 취임한 뒤 자신의 측근을 비서실장으로 특별 채용하려다 인사 담당자가 반대하자 욕설 등 폭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측근은 결국 비상근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전 비서관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근무하면서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가 51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특혜를 줬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문대통령#김우남#전효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