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만과 교류 확대에… 中 “전례없는 대응” 경고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4-12 03:00수정 2021-04-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국방장관급 대만 보내지말라” 中, 가이드라인까지 제시하며 반발 중국이 대만과의 접촉을 늘리고 있는 미국에 ‘넘지 말아야 할 선’이 무엇인지 사례를 제시하면서 경고에 나섰다. 그동안 미국에 “선을 넘지 말라”고 여러 차례 경고했지만 구체적 사례까지 들어 경고한 것은 이례적이다. 갈수록 대만과 밀접해지고 있는 미국에 대한 강한 반발로 해석된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0일 “미국이 대만에 국방장관 수준의 관리들을 보내거나, 미 국방 당국 관계자들이 대만 지도자들을 미국 내 연방 건물에서 접견할 경우 ‘선을 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할 경우 전례 없는 중국의 대응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구체적 사례를 들어가며 경고한 것은 9일 미국이 대만과 상호 인적교류를 장려하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한 것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앞서 9일 미 국무부는 미 정부 관리들과 대만 측 관리들의 교류를 더욱 장려하는 새 지침을 발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새 지침에서는 미 정부 관리들이 연방정부 건물에서 대만 실무자들과 만나 회의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과거에는 이 같은 회의가 금지됐었다. SCMP는 “미국이 대만과의 교류를 확대하고 있지만 1979년 대만과 단교 당시 중국만을 합법 정부로 간주한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관영 환추시보 등 중국 매체들은 미국이 대만과 새 교류지침을 만든 것에 대해 “미국-대만 관계가 더 좋아지는 터닝 포인트가 아니라 새로운 골칫거리가 될 것”이라며 비난했다.

주요기사
미국이 대만과 가까워지면서 중국을 압박하는 가운데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가진 잠재력과 글로벌 경제협력, 전략적 안정성 등 ‘3가지 무기’ 덕분에 결국 중국이 최종 승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9일 “중국의 잠재력은 무한하며, 전 세계에서 중국과의 경제 협력이 강화되고 있고, 중국의 균형 잡힌 정치 체제 등이 전략적 안정성을 담보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단거리 승부에서 중국을 이기고 싶어 하지만 실패할 것이며, 결국 중국이 마라톤에서 미국을 이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