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재난지원금’ 483만명에 29일부터 지급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1-03-29 03:00수정 2021-03-29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난지원금 10개월 현장에선]매출 감소 소상공인 등 우선 지원
특수고용-프리랜서는 30일부터
정부가 29일부터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작한다. 특수고용근로자(특고)와 프리랜서는 30일부터 지원금을 받게 된다. 2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483만 명에게 29일부터 ‘소상공인 버팀목 플러스’ 자금을 지급한다. 정부는 국세청 자료 등으로 매출이 줄어든 270만 명을 우선 지급 대상으로 선정하고 안내 문자를 발송한 뒤 계좌번호 등이 확인되는 대로 지원금을 줄 예정이다.

별도로 매출 감소에 대한 증빙이 필요한 이들은 다음 달 중순부터 지급 절차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금 지급은 늦어도 5월 중순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등 ‘집합금지 연장’ 업종은 500만 원, 학원 등 ‘집합금지 완화’ 업종은 400만 원, 식당 카페 PC방 등 ‘집합제한’ 업종은 300만 원이 지급된다. 이 밖에도 지난해 업종 평균 매출이 전년에 비해 60% 이상 감소한 여행업은 300만 원, 40∼60% 감소한 공연업과 행사대행업은 250만 원, 20∼40% 감소한 전세버스 등은 200만 원을 받는다.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20% 미만 감소한 일반 업종엔 100만 원의 지원금이 나간다.

특고와 프리랜서 중 이미 지원금을 받은 70만 명은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50만 원을, 신규 신청자는 심사를 거쳐 5월 말 100만 원을 받는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관련기사

#4차재난지원금#소상공인#특수고용#프리랜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