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與 4차 재난금 속도전… 野 “관권 금권 선거” 비판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3-26 03:00수정 2021-03-26 09: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선 선거운동 시작]
보선 3대 변수는 ‘재난지원금-단일화-네거티브 효과’
② 安, 吳에 얼마나 힘 실을지 관심
③ 도쿄 집 vs 내곡동 땅 공방도 변수
© News1
4·7 재·보궐선거가 1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치권에선 남은 기간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변수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와 야권 후보 단일화 이후 시너지 효과, 그리고 네거티브 선거운동을 꼽고 있다.

여야는 이르면 이달 말 지급이 시작될 4차 재난지원금이 표심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지급된 1차 재난지원금을 총선 참패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보고, 그 영향을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재난지원금을 겨냥해 “관권과 금권이 결합한 형태의 선거운동”이라고 비판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지지층이 오 후보에게 얼마나 힘을 실어줄지도 관심사다. 안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 유세차에 올라 오 후보 지지 연설에 나섰다. 하지만 대립 각을 세웠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안 대표 사이엔 냉랭한 기류가 흘렀다. 서로 악수는 했지만 김 위원장이 안 대표 연설 도중 유세차에서 내려가 버리는 장면도 연출됐다. 양측의 불협화음이 커질 경우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마지막으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이 어느 후보에게 더 큰 타격을 줄지도 변수다. 서울에선 박영선 후보에 대한 ‘도쿄 아파트’ 논란, 오 후보에 대한 ‘내곡동 처가 땅 보상’ 의혹이 맞부딪쳤고, 부산시장 선거에선 민주당 김영춘 후보의 라임 사건 연루 의혹과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 특혜 의혹으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4차재난금#속도전#관권금권선거#비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