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동측차로 내달 6일부터 양방향 통행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4: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9차로 확장… 서측엔 광장 조성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기존 5개 차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로 확장·정비해 다음 달 6일부터 통행이 가능하다고 22일 밝혔다.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 양방향 통행과 함께 현재 하행(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차량이 통행하는 서측 도로(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는 광장으로 탈바꿈한다. 시는 광화문 삼거리와 세종대로 사거리 구간(세종대로)을 통행하는 상·하행 차량 모두 동측 도로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측 도로에는 11월 목표로 광화문에서 서울역을 잇는 2.6km 도심 보행축 조성 공사가 진행된다.

이번 공사로 일부 도로가 폐쇄되면서 당분간 교통 정체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문화재청과의 협의 등을 거쳐 경복궁 광화문 월대 복원과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2023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광화문광장#동측자로#양방향 통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