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제국의 야망, 음악에 담은 보로딘[유(윤종)튜브]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링크:www.youtube.com/classicgam
오페라 ‘이고리 공’ 위한 선율
같은 시기 교향곡 2번에 활용
26일 KBS교향악단이 선보여
집에서 음식을 하면 종종 재료가 남아서 계획에 없던 음식이 될 때가 있죠. 어릴 때 명절에 만두를 빚다가 남은 만두피는 칼국수가 되고, 만두소가 남으면 고기완자가 되기도 했습니다.

보로딘(사진)의 교향곡 2번은 어쩌면 ‘명절날 칼국수’ 같은 작품입니다. 보로딘은 야심 찬 대작 오페라 ‘이고리 공’을 쓰고 있었습니다. 12세기 러시아 제후 이고리 스뱌토슬라비치의 중앙아시아 원정기를 오페라로 만든 작품입니다. 그런데 처음 생각한 것보다 규모가 커졌고, 보로딘은 이 오페라에 넣지 못한 선율과 소재들을 따로 교향곡으로 만들었습니다. 그의 교향곡 2번입니다.

보로딘은 이른바 러시아 민족주의 5인조 작곡가 중 한 사람이었죠. 러시아라고 하면 흔히 추운 북방, 하얀 자작나무 숲을 배경으로 하염없이 눈이 내리는 풍경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런데 보로딘의 음악들은 다릅니다. 오페라 ‘이고리 공’을 보면 여기 나오는 풍경은 자작나무 숲이 있는 북방의 러시아가 아닙니다.

내용은 이렇습니다. 러시아의 귀족인 이고리 공이 남쪽 초원지대의 폴로베츠족을 정벌하러 나서지만 싸움에 패해 포로가 됩니다. 그런데 족장은 큰 연회를 열어서 이고리 공을 환대합니다. 돌아가지 말고 여기서 마음 편히 살라는 거죠. 하지만 이고리 공은 몰래 탈출에 성공해 고국으로 돌아갑니다.

주요기사
보로딘이 러시아 남쪽의 초원지대를 그린 게 이 곡만은 아닙니다. 교향시 ‘중앙아시아의 초원에서’에서 보로딘은 낙타를 탄 대상(隊商·카라반)이 초원을 줄지어 가는 장면을 그렸습니다.

이렇게 러시아 남쪽의 초원지대를 묘사한 음악이 나온 것은 우연이 아니었습니다. 19세기 후반의 러시아는 남쪽 초원지대의 이슬람 지역과 투르크계 민족이 사는 땅으로 세력을 확장했습니다. 오늘날의 캅카스 지역과 구소련의 ‘스탄’이라는 이름이 들어가는 나라들입니다.

이런 시대에 나온 보로딘의 ‘이고리 공’이나 ‘중앙아시아의 초원에서’에는 남쪽으로 계속 시선을 확장하던 러시아의 야망이 담겨 있습니다. 물론 제국주의적인 야망이죠. 하지만 바람직하든 그렇지 않든 한 시대나 한 국가가 가진 꿈은 당대의 예술가들에게도 투사된다는 점을 상기시킵니다.

흥미로운 사실이 또 있습니다. 오페라 ‘이고리 공’은 또 하나의 걸작을 탄생시켰습니다. 보로딘은 이 대작을 끝내지 못한 채 1887년에 세상을 떠났고, 이 오페라를 완성하는 작업은 친구 작곡가인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가 맡게 되었습니다. 림스키코르사코프는 친구의 작품을 마무리하다가 이 작품이 가진 남쪽 초원의 향기에 깊이 빠졌습니다. 그래서 자신도 남쪽 세계를 소재로 작품을 썼습니다. 아랍 세계의 이야기집인 ‘천일야화’를 소재로 그가 쓴 작품이 교향모음곡 ‘셰에라자드’죠. 결국 보로딘이 오페라 ‘이고리 공’을 소재로 오페라를 쓰려던 계획은 자기 자신의 교향곡 2번, 그리고 친구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셰에라자드’까지 모두 세 개의 명곡을 낳게 된 셈입니다.

KBS교향악단이 26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여는 ‘불과 얼음의 여행’ 콘서트에서 보로딘의 교향곡 2번을 연주합니다. 스페인 지휘자 프란시스코 발레로테리바스가 지휘봉을 들고, 기타리스트 박종호는 스페인 작곡가 팔라우의 ‘레반티노 협주곡’을 협연합니다. 중앙아시아 초원과 스페인이라는 두 가지 이국적 분위기를 맛보는 콘서트가 되겠습니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유윤종튜브#러시아 제국#보로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