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아이’ 타고 한반도 초계비행 文 “한 사람의 손도 놓지 않겠다”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1-01 16:52수정 2021-01-01 17: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날인 1일 공군 항공통제기 E-737에 탑승해 우리 군의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며 지휘비행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공군 핵심전력인 공중조기경보통제기 ‘피스아이(E-737)’에 탑승해 초계비행에 나섰다. 신년 메시지로는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부터 자유로워질 때까지 한 사람의 손도 절대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걷겠다”고 했다. 올해 핵심 과제로 통합을 통한 코로나19 극복과 평화를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 10분 성남의 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에 도착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등과 함께 피스아이에 탑승해 오전 6시 반부터 2시간여 지휘비행에 나섰다. 북한의 미사일 궤적 등을 포착하고 아군 전투기를 지휘·통제하는 피스아이는 ‘하늘의 지휘소’로 불린다.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피스아이에 탑승해 비행한 것은 처음이다. 이날 문 대통령의 비행은 F-15K 2대, KF-16 2대 등 4대로 이뤄진 전투편대기가 엄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탑승해 지휘비행 중인 공군 항공통제기 E-737기가 F-15K, F-16 전투기 편대의 호위를 받으며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합참 제공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비행 중 22사단 일반전방초소(GOP)대대장, 아랍에미리트(UAE) 파병부대인 아크부대장 등과 통화하며 “여러분들의 헌신 덕분에 국민들이 평화로운 새해를 맞이할 수 있었다. 고맙고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비행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은 “국민 모두가 행복한 일상으로 온전히 돌아가고, 대한민국이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좋은 한 해로 만들자”며 “올해는 우리 국민들께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 간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비행에 대해 “강한 안보 없이는 평화도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신년 메시지에선 “방역은 물론 경제와 기후환경, 한반도 평화까지 변화의 바람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느릿느릿 걸어도 황소걸음’이라는 말이 있다”며 “방역 일선에서 애써 오신 분들과 희망을 간직해주신 국민께 ‘일상의 회복’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신년사에선 ‘나라다운 나라’, 2019년에는 한반도 평화, 지난해엔 ‘확실한 성과’를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한 사람의 손도 절대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걷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통합 행보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문 대통령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담을 제안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선 국민통합의 힘이 중요하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