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조선인 차별 다룬 나이키 광고 日서 논란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영상조회 사흘새 930만건
일부 일본인들 불매운동 거론
나이키의 새 광고에서 재일조선인 축구 선수(가운데)가 일본식 이름 ‘야마모토(YAMAMOTO)’ 위에 ‘김(KIM)’을 덧댄 유니폼을 입고 걸어가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처
재일(在日)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등을 다룬 나이키의 광고 영상이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나이키가 지난달 28일 유튜브에 게재한 2분 1초짜리 광고 영상에는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이지메(집단따돌림)’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한다.

이 중 한 명은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 있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계인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며 북한 국가대표를 꿈꾸는 실재 인물이다. 나이키 광고에선 일본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묘사됐다.

이 학생은 영상에서 스마트폰으로 ‘현대의 자이니치(在日·재일 한국인을 의미) 문제를 고찰한다’는 제목의 연재 칼럼을 읽는다.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동생 손을 잡고 걸어가는 것을 일본 남성들이 쳐다보는 장면도 등장한다.

주요기사
하지만 그는 차별을 극복해 나간다. 이 학생이 입고 있는 운동복 뒷면엔 ‘야마모토(YAMAMOTO)’라는 일본식 성이 영문으로 적혀 있지만, 광고 막바지에는 그 위에 ‘김(KIM)’이라고 덧댄 뒤 당당히 걸어가는 장면이 나온다. 총련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나이키에서 차별을 넘어서자는 취지의 광고 요청이 와 학생이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광고에 등장하는 나머지 2명은 흑인 혼혈 학생과 일본인 학생이다. 모두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지만 같은 팀에서 축구 경기를 하면서 용기를 얻는다는 설정이다. 해당 광고의 유튜브 조회 수는 공개 사흘 만인 1일 930만 건을 돌파할 정도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해당 영상엔 ‘좋아요’가 3만2000건, ‘싫어요’가 2만4000건이 달렸다. ‘위화감이 들어 공감할 수 없다’ ‘일본인 차별 광고’ 등 불만을 표시하는 일본인들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소셜미디어에선 나이키 불매운동까지 언급되고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재일조선인#차별#나이키#광고#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