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무장해제 짬뽕순두부[바람개비]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입력 2020-11-27 03:00수정 2020-11-27 0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에서 시작된 짬뽕은 한국과 일본에서 새로운 상품으로 거듭났다. 나가사키에 묵직한 하얀 짬뽕이 있다면 한국엔 얼큰한 빨간 짬뽕이 압도적이다. 한국인에게 짬뽕은 면과 함께 먹는 기본 중식을 넘어 해장술국인 짬뽕탕, 짬뽕수제비 등 많은 응용 음식이 사랑받고 있다. 강릉에 가면 해수로 만든 순두부 인기만큼 얼큰한 불맛의 짬뽕순두부가 명물이다. 이 겨울 추위에 딱이다.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