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천-전농천 잇는 ‘S자형 보행교’ 30일 개통

이지훈 기자 입력 2020-11-27 03:00수정 2020-11-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랑천과 전농천이 만나는 지점에 보행교가 신설된다. 일반 도로로 우회하거나 자전거 전용 인근 지하도로를 이용해야 건널 수 있던 전농천을 걸어서 건널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중랑천∼전농천을 이어주는 보행교가 30일 오전 10시부터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성동구 장안배수펌프장 앞 길이 210m, 폭 3.5m 규모로 세워진 이 보행교는 상공에서 봤을 때 서울 영문 표기(Seoul)의 첫 글자 ‘S’를 그대로 연출한 선형 다리다.

시는 또 중랑천∼한강 합류 지점부터 군자교까지 4.9km 구간의 콘크리트 시설을 없애고 자연형 하천을 조성하는 공사를 진행 중이다. 내년 8월 사업이 완료되면 주민들은 보행교를 거쳐 중랑천 친수문화 지역까지 걸어서 갈 수 있게 된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중랑천#전농천#s자형 보행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