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文정부 고위공직자 10명중 4명꼴 농지 소유”

지민구 기자 입력 2020-10-20 03:00수정 2020-10-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산공개 대상 1862명 조사
“719명이 평균 4300㎡ 보유… 농지법 위반자 검찰 고발 검토”
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고위공직자 10명 가운데 4명은 농지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대규모 농지를 갖고 있지만 실제 농사는 짓지 않는 일부 고위공직자에 대해 검찰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경실련은 19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중앙 부처, 지자체의 재산공개 대상 고위공직자 1862명 중 719명(38.6%)이 농지를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719명이 가진 전체 농지 면적은 311ha(약 311만 m²)로 1인당 평균 0.43ha 정도였다. 신고금액 기준으로는 총 1359억 원가량으로, 1인당 평균 약 1억9000만 원 상당의 농지를 소유한 셈이다. 경실련 관계자는 “농가의 48%가 직접 소유한 농지가 없거나 평균 0.5ha 이하의 농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고위공직자들은 적지 않은 농지를 가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실련은 올해 3월 관보를 통해 지난해 말 기준 재산을 공개한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배우자 명의를 포함해 논, 밭, 과수원 소유 현황을 조사했다. 중앙부처는 장차관 등 748명, 지자체는 광역·기초단체장 및 광역의회 의원 등 1114명이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주요기사
농지를 소유한 고위공직자 가운데 151명은 농지를 1ha 이상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실련은 “이 중에서 농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이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했다. 농지법에는 상속으로 농지를 취득했으나 농업경영을 하지 않는 이는 1ha까지만 소유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경실련은 앞으로 대규모 농지를 소유한 고위공무원에게 취득 경위와 이용 실태에 대한 소명을 요청한 뒤 농지법 위반 혐의 등을 검토해 검찰 고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고위공직자들이 실제 농사를 짓기 어려운 환경인데도 농지를 대규모로 소유하며 재산 증식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재산 보유 실태 점검과 제도 개선을 통해 이른바 ‘가짜 농부’를 잡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경실련#고위공직자#농지 소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