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중증병상 서울 5개뿐… 당국 “전담병원 지정”

김상운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9-03 03:00수정 2020-09-04 10: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흘째 200명대… 코로나 확산세 계속
수도권 확진 늘며 병상부족 심화
중증병상 확충에 1054억 투입, 내년 3월까지 496개 늘리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는 다소 진정이 됐지만 방역당국은 아직 마음을 놓을 단계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화하면서 (확진자) 급증세가 다소 꺾였지만 아직 매일 250명 이상의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며 “방역망이나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인 100명 이하로 유행 규모를 축소시키는 게 급선무”라고 했다.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67명으로 나흘 연속 200명대를 유지했지만 방역당국이 밝힌 목표치의 2배를 넘는 수치다. 지난달엔 수도권에서만 4167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부족 문제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1일 오후 8시 기준 서울 시내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182개로 하루 만에 13개가 줄었다. 중증환자 전담 의료진이 부족해 가동하지 못하는 중증환자 병상을 일반병상으로 돌려 사용했기 때문이다. 중증 이하인 중등증, 경증환자 치료병상도 부족한 상황이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0명이 늘어 2일 124명이 됐다. 지난달 18일 이후 16일 사이에 14배 가까이 급증했다. 특히 이 중 40명(32.3%)은 스스로 호흡이 불가능해 기계장치에 의한 인공호흡이 필요한 위중환자다. 그러나 의료진과 에크모(ECMO·인공심폐기) 등 관련 장비가 갖춰져야만 사용할 수 있는 중증환자 병상은 서울 시내에 5개뿐이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정부는 중증환자 치료만 전담하는 병원을 따로 지정하기로 했다. 일반환자도 입원할 수 있는 중증환자 병상을 코로나19 중증환자만 입원할 수 있는 병상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앞서 정부는 수도권 대학병원에 중증환자 병상 확보를 요청했지만 전공의 파업 등으로 인해 병원들이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직접 나서 중증환자 전담병원을 지정하고 관리하기로 한 것이다. 박미라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관리팀장은 “의료기관들의 자율적인 신고 방식으로는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안정적 병상 확보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정부는 1054억 원을 투입해 내년 3월까지 중증환자 병상 496개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의료계에선 중증환자 병상을 충분히 확보하려면 환자를 분류하는 시스템부터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최근 보고서에서 “산소치료만 하는 환자들이 중환자 병상을 차지하면 코로나19 위중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다”며 “중증도에 따른 환자 분류와 치료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상운 sukim@donga.com·강동웅 기자

#코로나19#중증병상 부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