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의원 31% 다주택자…30채 가진 與 의원도”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7-02 14:32수정 2020-07-02 15: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채 이상 보유 9명 중 8명 민주당
30채 보유한 시의원도
이해관계 얽힌 ‘도시계획위’ 등에서 활동

서울시의회 의원 3분의 1이 다주택자라는 시민단체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강대호 시의원은 주택 30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서울시의원 주택보유 실태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재산 신고내용을 분석한 결과 시의원 110명 중 31%가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시의원 본인과 배우자의 주택 보유 현황을 보면, 집이 2채 이상인 시의원은 34명(31%)이다.

특히 이 중 9명은 3채 이상을 보유하고 있었다. 9명이 보유한 주택의 수는 총 94채에 이른다.

9명 가운데는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8명, 미래통합당 시의원이 1명 포함됐다.

주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이는 앞서 밝힌 강대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도시계획위)으로, 서울시 중랑구와 경기도 가평군에 다세대 주택 21채와 연립주택 9채 등 총 30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이정인 시의원(더불어민주당/보건복지위)은 24채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송파구에 아파트 1채와 다세대 주택 4채, 도봉구에 아파트 3채, 인천에 4채, 경기도 군포시에 11채 등을 가지고 있었다.

성흠제 시의원(더불어민주당/도시안전건설)은 은평구에 다세대 주택 9채와 복합건물 2채 등 총 11채를 가지고 있었다.

이외 민주당에서는 김경(교육위원회), 김혜련(보건복지위), 김기덕(환경수자원위), 김생환(환경수자원위), 문장길(도시안전건설)시의원이 각각 5채~3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이석주 시의원(도시계획위)이 11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 관계자는 “강 의원을 비롯한 다주택자 상위 9명 중 4명이 서울시 부동산·건설·도시개발 업무를 관리하는 ‘도시계획관리위원회’와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등 자신들의 이해관계가 얽힌 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의회에서 공정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서울 집값 안정을 위한 정책 대안을 할 수 있을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며 “부동산부자, 다주택자들은 도시·주택·건설 등 부동산정책 관련 상임위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런가하면, 시의원들이 소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신고가액’은 실제 시세의 62% 수준에 불과 하다고 경실련은 꼬집었다. 조사한 아파트·오피스텔 총 95채의 시세는 730억원이나 신고액은 454억원으로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경실련은 “보유 부동산을 시세대로 신고한다면 재산은 증가할 것”이라며 “재산공개 시 건물 주소 등 세부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편법증여, 차명소유, 개발정보를 통한 사익편취 등에 대한 검증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지난 총선에서 다주택자들의 주택처분 서약을 받겠다고 했지만, 다주택 처분이 이뤄졌는지 공개하지 않아 알 수 없다”며 “상당수가 주택을 처분하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비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