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 ‘와마트’ 직원도 확진…동료 등 95명 검사 중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0 19:30수정 2020-05-20 1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인천 미추홀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1명이 지역 내 한 대형마트 근무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인천서구청에 따르면, 미추홀구 학익2동에 거주 중인 A 씨(46·여)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내 29번째 확진자인 A 씨는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한 후 확진 판정을 받은 27번째 확진자의 모친이다. 그는 서구 청라 소재의 와마트 근무자이기도 하다. 다만 계산대 근무자는 아니다.


A 씨는 지난 16일과 18일 해당 마트에서 근무를 했다. 출퇴근은 모두 자차를 이용했다. 근무시간 동안엔 마스크와 장갑 등을 착용했지만, 건물 4층 직원식당과 직원휴게실을 이용할 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17일과 19~20일엔 출근하지 않았다. 17일엔 타지역 내에서 이동이 있었다. 동선은 파악 중이다. 19일과 20일엔 자택에 머물렀다.

서구청은 해당 마트 직원식당 및 직원휴게실에서 A 씨와 접촉자한 7명 중 서구 2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타지역 5명에 대해선 관할 행정기관에 통보했다.

아울러 접촉자 7명을 포함한 마트 근무자 95명에 대해서도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