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세 주춤 안희정, 대연정 승부수… 3월 반전드라마 쓸까

유근형기자 입력 2017-03-03 03:00수정 2017-03-03 0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정국]“개혁과제 합의땐 한국당도 대상… 내각 구성도 당연히 함께할 것”
정체성 논란 정면돌파 의지 밝혀
문재인 리더십에 각 세우며 비판 “黨 외연확대 좋은 결과 못보여”
TK 홍의락 의원 조만간 합류… 명계남 “안희정, 노무현 업그레이드 느낌”
“대연정, 소신대로” 안희정 충남도지사(오른쪽)가 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비전을 말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2월 한 달간 정치권을 달궜던 안희정 충남도지사 바람(안풍·安風)이 주춤한 가운데 조기 대선 국면이 본격화하는 3월 안풍의 행로에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안 지사는 2월 한때 지지율 20%를 돌파하며 1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위협했지만 ‘선한 의지’ 발언으로 제동이 걸려 3월 들어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10%대 중반까지 내려왔다.

이 때문에 캠프 내에서 야권 지지층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좌클릭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안 지사는 종전의 통합 행보를 유지하면서 문 전 대표와 각을 세우는 쪽으로 전략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안 지사는 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제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즉시 당에 연정 추진을 위한 정당협의 추진 모임을 만들자고 제안할 것”이라며 “(집권한다면) 특히 안보외교통상에 대해서는 초당적 협력 구조를 만들고, (여야 합의로) 재벌개혁 등 패키지별 경제위기 타개책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야권 안팎에서 ‘정체성 논란’이 일고 있지만 정면 돌파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안 지사는 연정 대상에 대해 “개혁 과제에 합의할 수만 있다면 자유한국당도 좋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장관 자리를 줄 수도 있나’라는 질문에 “연합정부를 구성한다면 당연히 내각 구성을 공유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그는 “(연정 제안은) 선거 전략이 아니다”며 “민주정부 10년,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 지방정부 책임자로서 몸으로 겪은 소신이다”고 진정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구로구 G밸리컨벤션센터에서 ‘정보통신기술 현장 리더 간담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안 지사의 연정 발언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탄핵과 특검 연장을 반대하는 세력과 지금 손을 잡겠다고 어떻게 말할 수 있나”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보수의 역결집이 시작되면서 (안 지사의) 우클릭이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안 지사는 문 전 대표를 향해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정당의 외연을 확대하고 당의 동질감을 높이는 (부분에선) 좋은 결과를 못 보였다”고 각을 세웠다. 문 전 대표가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민의당 분당 사태를 막지 못했고, 아직까지 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에 대한 비판이 나오는 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토론회에서 안 지사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대해 “헌정질서에 승복해야 하고, 부족한 게 있다면 선거를 통해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헌법과 법률 위반 행위를 정치적 행위로 타협하는 시대는 끝내야 한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향후 대선 국면에서 안 지사는 소신은 지키면서 메시지의 구체성과 전달력을 높이기로 했다. 다음 주부터는 충남도지사로서의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나라를 바꿀 수 있는 정책들을 내놓을 계획이다. 예를 들어 미세먼지 감축, 에너지 체계 개편, 환경 정책 등 기존 대선 후보들이 간과했던 주제들을 매개로 다른 대선 주자들과의 차별성을 부각하겠다는 복안이다. 그동안 안 지사는 충남 도정 성과를 언급하는 것을 자제해왔다.

다음 주부터는 안 지사를 돕겠다는 현역 의원들의 지지 선언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우선 TK(대구경북) 지역의 상징성이 있는 무소속 홍의락 의원이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지사는 세몰이식 인재 영입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캠프 합류는 최소화하고, 외곽의 ‘의원멘토단’을 구성한다는 생각이다.

○ 명계남 “안희정은 노무현 업그레이드”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 대표를 지낸 배우 명계남 씨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안 지사에 대해 “노 전 대통령의 업그레이드 같은 느낌을 받아 가슴이 뜨거워진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명 씨는 “안 지사를 보면 (내가) 얼마나 편협했는지 부끄럽기 한이 없다”고 말했다. 명 씨는 안 지사의 캠프에 합류하지 않고 외곽에서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대선#더민주#안희정#대연정#명계남#지지선언#노사모#홍의락#대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