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최고 스타는 안준모?

황규인 기자 입력 2016-05-16 03:00수정 2016-05-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 올스타 투표서 깜짝 최다 득표… 작년 타격상… 선린인터넷 우승 주역
2위 장효조, 3위 최정, 4위 백인천
프로야구 넥센 안준모(19)가 장효조 전 삼성 퓨처스리그(2군) 감독(1956∼2011) 같은 스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을까. 고교 야구팬들의 기대치로만 보면 가능성은 크다. 안준모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70주년 기념 올스타 투표에서 전체 2000표 중 75.1%(1502표)의 지지를 얻어 은퇴(OB) 선수와 현역(YB) 선수를 통틀어 최다 득표자로 이름을 올렸다. 두 번째로 많은 표(1399표)를 얻은 선수는 장 전 감독이었다.

안준모는 지난해 제69회 대회에서 타격상(타율 0.579)을 차지하며 모교 선린인터넷고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그 뒤 넥센의 지명을 받아 현재 2군에서 기량을 끌어올리고 있다. 아직 프로야구 팬들에게는 낯선 이름이지만 지난해 대회에서 활약한 데다 1루수 포지션 경쟁자가 이현동(23·경찰청)뿐이어서 많은 표를 얻을 수 있었다. 메이저리거 박병호(30·미네소타)가 1루수가 아니라 성남고 재학 시절 포지션에 따라 포수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린 것도 영향을 줬다.

전체 세 번째, 현역 선수로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은 선수는 유신고 최정(29·SK)이다. 1349표를 얻은 최정은 2004년 58회 대회에서 홈런상(2개)을 탔다. 다음으로는 백인천 전 롯데 감독(73)이 1342표를 얻어 전체 4위, 은퇴 2위를 기록했다. 백 전 감독은 1959년과 1960년 2년 연속 경동고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전체 5위, 현역 3위는 1334표를 얻은 휘문고 박용택(37·LG)의 차지였다.

올스타 선수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경북고다. 오른손 투수 남우식(64), 2루수 김성래(55·삼성 코치), 유격수 류중일(53·삼성 감독) 등 3명이 OB올스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남우식은 1971년 25회, 김 코치는 1979년 33회, 류 감독은 1981년 35회 대회 우승 멤버다.

관련기사
한편 17일 열리는 결승전 때 OB의 왼손 투수로 뽑힌 세광고 송진우(50·KBSN 해설위원)가 시구자로 공을 던지고 백 전 감독이 시타자로 나선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황금사자기#안준모#장효조#올스타 투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