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커지는 ‘서가대’ 김준수 논란?…박원순 서울시장 “상황파악 중”

입력 2016-01-15 13:16업데이트 2016-01-15 1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커지는 ‘서가대’ 김준수 논란?…박원순 서울시장 “상황파악 중”

‘서가대’ 김준수. ‘서가대’, 김준수 불참 논란.

‘서가대’ 김준수 불참에 대한 누리꾼의 질문(아래 사진)에 박원순 서울 시장이 답을 남겼다. 사진=SNS 캡처

그룹 JYJ 김준수의 ‘서울가요대상’(이하 서가대) 불참과 인기상 시상 무산 논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번져가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상황을 파악해 보겠다고 밝혔다.

김준수는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방문의 해 기념 제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인기상 사전 투표 결과 46.7%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지만 불참했다.

문제는 이날 서가대에서 인기상 시상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 이에 누리꾼들은 공분을 토했다.

한 누리꾼은 박원순 시장의 소셜미디어에 “총 47일간의 ‘유료투표’ 후, 부당한 사유로 인기상 수상자를 섭외요청조차 하지 않은 부분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와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바랍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박원순 시장은 “상황파악 중입니다. 준수 씨는 디셈버 공연에서 봤던 기억이 선 합니다”라는 답을 남겼다.

‘서가대’ 김준수. 사진=SNS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