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관진-황병서 ‘비공개 1대1 담판’

입력 2015-08-24 03:00업데이트 2015-08-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북 ‘2+2 고위급 2차 접촉’
24일 오전 2시 현재 협상 이어져… 金-黃 따로 만나 돌파구 모색
北, DMZ내 포병 2배로 늘리고 잠수함 70% 기지이탈 ‘초긴장’
軍, 대북 워치콘 3→2단계 격상
판문점 접촉 진통 북한의 목함지뢰, 포격 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22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남한의 김관진 대통령국가안보실장(앞줄 오른쪽)과 북한의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웃으며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접촉은 23일 오전 4시 15분에 정회됐고, 오후 3시 반 속개돼 24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김양건 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도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남북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2차 고위급 접촉이 24일 오전 2시 현재 10시간을 넘기며 이어졌다. 남북 고위급 접촉에 나선 김관진 대통령국가안보실장과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은 23일 밤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공식 회담장 이외의 장소에서 배석자 없이 따로 만나 ‘비공개 회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김관진 실장과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저녁부터 배석자 없이 따로 만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대화가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어 단독 비공개 회동이 끝난 뒤에나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고위급 접촉은 ‘평화의 집’ 회담장에 설치된 소형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통일부에 전송되는데 이마저도 차단한 채 대화가 진행됐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막판 협상 과정에서 남북 간에 긴박한 조율이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이 비공개로 전환되기 전까지 우리는 도발 책임자 처벌과 명시적인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고, 북한은 도발 사실 자체를 부인한 채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만을 주장하는 상황이 반복됐을 뿐”이라며 “비공개 회동에서 극적으로 접점을 찾을지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과 포격으로 촉발된 군사 대치 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남북 고위급 ‘2+2’ 1차 접촉은 22일 오후 6시 반에 시작해 23일 오전 4시 15분까지 10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11시간이 지난 23일 오후 3시 반에 재개된 2차 접촉은 24일 오전 2시까지 이어지고 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도 협상 대표로 참석했다.

남북 고위급 접촉이 벌어지는 상황에서도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북한은 전면전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고 우리 측도 대북 정보 감시 태세인 ‘워치콘’을 ‘3’에서 ‘2’로 한 단계 격상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DMZ 내 북한 포병의 수가 이틀 전보다 두 배로 늘었다”며 “이들은 즉각 사격이 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전체 북한군 잠수함 전력의 70%인 50여 척이 잠수함기지를 이탈했는데 평소 이탈률의 10배”라며 “이런 일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민혁 mhpark@donga.com·정성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