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결성 단체 분석해보니

강홍구기자 , 이샘물기자 입력 2014-08-29 03:00수정 2014-08-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56개 단체 중 254개… 광우병 시위때도 참여
동참한 시민사회단체의 상당수가 한미FTA-쌍용차 등 5大이슈 주도
단골 인사들 공동위원장-대표 맡아
5월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발족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에는 756개의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상당수 단체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광우병, 제주해군기지 등 과거 한국 사회를 뒤흔들었던 주요 이슈 때 발족된 반정부 성격의 공동대책기구에도 참여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유가족으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원회’와는 다른 기구다.

28일 동아일보 취재팀은 국민대책회의에 참여한 756개 단체와 △한미 FTA △광우병 △제주해군기지 건설 △서울 용산 철거민 참사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 때 결성된 연대기구 참여 단체들을 분석했다.

이를 비교한 결과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에 참여한 단체 1841개 가운데 254개(13.8%)가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에도 포함됐다. 또 ‘쌍용차 정리해고 철회 및 정리해고 희생자 범국민 추모위원회’에 소속된 단체 67개 중 26개(38.8%)가 국민대책회의에 참여해 비율이 가장 높았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에 소속된 단체 44개 중 16개(36.4%),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 대책위원회’에 속한 88개 단체 중 30개(34.1%),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참여 단체 270개 중 40개(14.8%)가 각각 국민대책회의에 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농민회총연맹,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등 4개 단체는 6개 이슈 관련 대책기구에 모두 참여했다.


이에 따라 주요 인사들 역시 이슈 때마다 단골로 등장한다. 박래군 국민대책회의 공동위원장은 과거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 대책위원회’의 공동집행위원장을 지냈다. 박석운 국민대책회의 진상규명 국민참여위원회 공동대표(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는 과거 국정원 시국회의,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등에서 공동대표를 맡았다.

관련기사

분야를 가리지 않고 주요 이슈 때마다 시민단체들이 연대모임을 결성해 주도하는 것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국민대책회의의 경우 유가족을 지원하고 일반 시민의 관심을 유도하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지만 갈등을 키운다는 우려도 크다.

강홍구 windup@donga.com·이샘물 기자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시민사회단체#시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