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화청사 고발 中 아나운서 생방송중 교체

동아일보 입력 2014-04-11 03:00수정 2014-04-11 1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갑자기 ‘진행 중단’ 사인받고 내려와… 누리꾼 “中개혁 아직 갈 길 멀다” 탄식
생방송 도중 교체된 후베이TV의 추이젠빈 아나운서. 사진 출처 홍콩 밍보
중국의 한 아나운서가 자신이 진행하는 TV 프로그램 생방송 도중 호화 청사 건설과 공무원의 부패를 비판하다 교체돼 논란이 일고 있다.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중국 개혁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탄식이 쏟아지고 있다.

8일 오후 8시 후베이(湖北)TV의 아나운서 추이젠빈(崔建賓) 씨는 온라인 뉴스쇼인 ‘룽상싱(壟上行)’을 진행하던 중 갑자기 내려오라는 사인을 받았다. 추이 씨는 진행 중단 신호를 받기 직전 호화 청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었다. 중국에서도 가난하기로 손꼽히는 현(縣)인 팡(房) 현이 4억 위안을 들여 호화 청사를 짓는 것을 비판했던 것. 그는 “부패하고 낭비가 심한 관리들을 여기서 가능한 한 멀리 몰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화면 밖 제작진에게 제지당한 추이 씨는 “하던 말을 마치면 안 되겠느냐”고 반발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이내 화면에서 사라졌다. TV 화면에는 진행자가 없는 장면이 잠시 나가다 광고가 나왔다. 광고가 끝난 뒤 여성 진행자가 나와 머리를 매만지면서 황급히 진행을 넘겨받았다.

누리꾼들이 “그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보겠다”며 그를 지지하고 나서자 추이 씨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 “나의 일자리는 아직 영향 없다(안 잘렸다). 감사하다”고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중국#후베이TV#추이젠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