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연예

팬덤-스타의 하늘…“오프라인 위주였던 옛날 팬덤이 더 끈끈했어요”

입력 2013-07-06 03:00업데이트 2013-07-09 10: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토요판 커버스토리]1세대 아이돌 ‘핫젝갓알지’
핫젝갓알지 멤버들에게 1990년대 아이돌 같은 포즈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서른다섯 ‘오빠’들의 눈빛은 훨씬 부드러워졌다. 문희준, 은지원, 데니안, 천명훈, 토니안(오른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름만 들으면 중국 신인 그룹으로 오해할지도 모르겠다. 5인조 남성그룹 ‘핫젝갓알지’. ‘H.O.T.’(문희준, 토니 안)와 ‘젝스키스’(은지원), ‘god’(데니 안), ‘NRG’(천명훈) 출신이 모여 만든 프로젝트 모임(?)이다. 이들은 본격적인 아이돌 팬덤이 시작된 1990년대 중반 최정상의 인기를 누렸다.

팀 해체 후 각각 솔로가수와 연기자, 방송인으로 활동하던 이들은 4월부터 케이블 방송 QTV의 ‘20세기 미소년’에 출연 중이다. 핫젝갓알지라는 이름으로 음원을 내고 KBS ‘불후의 명곡’에도 출연했다. 최근 경기 용인 촬영장에서 1세대 아이돌 핫젝갓알지를 만나 1세대 팬덤과 요즘 팬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세대의 특징은 뭔가.

▽토니=팬덤. 우리가 팬덤을 일으켰다. 지금은 인터넷이 발달해서 그런지 방송국에 찾아오는 팬이 줄었다. 당시엔 음악방송 시청률도 25%를 찍었다.

▽데니=그때 우리를 볼 수 있는 건 TV와 잡지가 유일했다. 케이블 방송도, 인터넷도 없었다. 보고 싶으니까 자꾸 방송국과 집에 찾아오는 거다.

―신비주의 전략도 공통점 아닌가.

▽희준=그땐 숨을수록 가치가 높아지니까. 요즘은 반대다. 최대한 노출시키려는 거 같다.

▽지원=요즘은 아이돌이 너무 많고, 너무 자주 나온다. 잊히는 게 두려우니까 양으로 승부한다. 마치 마트의 물건처럼 소비된다. 우리 때는 꽤 긴 공백기가 있어도 팬들이 기다렸다.

―요즘은 온라인 중심이지만 그때 팬들은 오프라인 활동을 많이 했다.

▽희준=H.O.T. 해체한다고 SM 앞에서 시위를 했다. 그 눈빛을 잊지 못한다. 너무 슬펐고 분노에 차 있었다. 그런 끈끈한 면은 확실히 1세대 팬덤이 강했다. 열정도 있고….

핫젝갓알지는 당시의 팬들을 “의리 있고 ‘똘끼’ 넘쳤던 친구들”로 추억했다. 좋아하는 오빠들을 보기 위해 방송국의 담을 넘고, 생일이면 아파트단지를 꽉 메워 생일축하 ‘떼창’을 해줬던 팬들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여기저기서 목소리 톤이 높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식당에 가면 구석을 찾아가 벽을 보고 밥을 먹는 버릇을 버리지 못했다”는 고백도 했다. 1세대 아이돌이라는 사실은 이들에게 ‘훈장’이자 ‘굴레’이기도 했다.

―좋은 점도 있지만 어린 나이에 아이돌로 사는 것도 쉽지 않았을 것 같다.

▽토니=그냥 H.O.T. 토니 안이라는 사람의 인생을 체험한 거 같다. 당시 우리는 화장실도 편히 못 갔다. 다시 하라면 못한다.

▽희준=군대에 들어가 대중탕 안에서 샤워를 시작했는데 동시에 물소리가 딱 멈췄다. 돌아보니 목욕탕의 모든 사람이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와 하얗다’ 이러면서…. 충격이었다.

▽데니=그 나이에 걸맞은 생활을 누리지 못한 건 참 아쉽다. 학교도 다니고, 친구도 만나고, 소개팅도 하고….

―10년 전 전성기에 생각했던 30대의 모습과 지금은 비슷한가.

▽토니=전혀. 젝스키스, god, NRG와 함께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웃음).

▽명훈=난 좋다. NRG와 비교하면 얘들은 정말 대단했으니까.

▽희준=H.O.T.도, 팬들의 힘도 영원할 거라고 생각했다. 난 내가 계속 신비주의 할 줄 알았다. 솔로로 록 음악을 들고 나올 때만 해도 난 듀스가 힙합을 정착시켰듯 나도 그럴 수 있을 줄만 알았다. 착각이었다. 결국 대중과 싸움만 했다.

―그럼, 지금이라 더 좋은 것은….

▽희준=대중의 사랑이 이젠 느껴진다. 과거에 H.O.T.가 아무리 인기가 많아도 실감 못했다. 그런데 지금은 누군가에게 칭찬을 받는 게 굉장히 소중하고 기쁘다.

▽토니=나도. 얼마 전 음원이 나왔는데 순위가 높진 않았다. 그럼에도 우리끼리 막 기쁜 거다. ‘지금 30위야, 20계단이나 올랐어!’ 이러면서. 실시간 검색어 1위 올랐을 땐 화면을 캡처해서 나눠 봤다.

▽명훈=인터넷 댓글을 잘 안 보는데 핫젝갓알지 관련 글은 본다. 최근 본 댓글 중 기억에 남는 것은 ‘폼은 일시적이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는 말이었다. 정말 감동적이지 않나!

임희윤·구가인 기자 i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