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男아나운서, 전철서 여대생 가슴만져 ‘경악’

동아닷컴 입력 2012-11-15 16:44수정 2012-11-15 1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공영방송 NHK의 아나운서가 전철에서 여성을 추행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5일 일본 현지 언론들은 NHK의 모리모토 다케시게 아나운서가 지난 14일 오후 시부야와 후타 고타마가와 사이를 운행하는 전철 안에서 23세의 여성 속옷에 손을 넣고 가슴을 만진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피해 여성은 후타 고타마가와역에서 모리모토를 전철 안에서 끌어내리고 경찰에 신고했다.

모리모토는 14일 행사를 마친 후 저녁까지 동료들과 식사를 했으며 이 과정에서 술에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 모리모토는 “술에 취한 상태여서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