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공지영 “‘도가니’ 실제 인물, 성폭행 후…”

입력 2011-10-04 15:30업데이트 2011-10-05 09: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가니’를 집필한 소설가 공지영이 ‘도가니’속 실제 주인공은 영화보다 훨씬 더 잔인했다고 밝혔다.

공지영은 4일 YTN '뉴스앤이슈-이슈앤피플'에 출연해 “‘도가니’ 취재 당시 학교측에선 전혀 협조를 해주지 않았다. 자료를 통해서 사건을 접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지영은 “아이들은 성폭행 뿐 아니라 일상적인 폭력에도 시달리고 있었다. 저녁에는 점심때 먹고 남은 것을 한데 섞은 꿀꿀이 죽 같은 것을 아이들에게 먹게 했다. 때문에 아이들은 라면이나 과자를 먹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하며 얼굴을 굳혔다.

공지영은 “어느날은 아이들을 찾아 떡볶이를 만들어 주며 이야기를 하는데 한 아이가 이야기를 시작하자 다른 아이들도 나에게 이르듯이 그동안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아이들이 나를 믿는게 느껴졌고 나를 믿는 만큼 무언가를 해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영화와 책에서도 묘사하지 못한 부분을 묻자 공지영은 “아이를 묶고 성폭행한 후 그 아이를 그대로 방치한 채 퇴근을 한 일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한편, 소설 ‘도가니’는 지난 2005년 한 청각장애학교에서 일어난 충격 실화를 다뤘다. 이 소설은 영화화 되면서 이슈가 됐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