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2]박시후에게 이런 매력이!…팬미팅 성황리에 개최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11:28수정 2010-09-06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시후는 5일 열린 팬미팅 무대에서 가면을 쓰고 나와서 왈츠를 추다가 가면 벗고 팝송에 맞춰서 섹시한 춤을 추었다.
배우 박시후가 1000여 명의 팬들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팬 미팅을 마쳤다.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개그맨 이동엽의 사회로 콘서트 형식의 팬 미팅이 열렸다. 궂은 날씨에도 국내 지방 팬은 물론 중국, 대만, 싱가포르, 일본 등 아시아 각지에서 팬들이 몰려 객석을 가득 채웠다.

SBS 드라마 '검사 프린세스'로 '서변 앓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낼 만큼 큰 인기를 얻었던 박시후는 이날 그동안 갈고 닦은 왈츠, 힙합 댄스와 가창력까지 뽐내며 힘찬 박수를 받았다. '짐승돌' 콘셉트로 섹시한 음악에 맞춰 윗옷을 한번 찢어주기도 했다.

3개월 전 기자가 "콘서트 형식의 팬 미팅을 해보라"고 권했을 때만 해도 박시후는 "쑥스럽다.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추고, 그런 걸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었다. 이런 그가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180도 바뀐 것이다.

주요기사
박시후는 '검사 프린세스'에서 자신이 연기한 서인우 변호사의 주제곡 '포 유(for you)'를 대중 앞에서 처음으로 부르기도 했다. 이 곡은 외국에서 방영되는 '검사 프린세스'의 OST에도 실릴 예정이다.

이날 팬미팅에는 ‘검사 프린세스’에서 함께 출연했던 박정아, 최송현, 한정수가 게스트로 참석했다.
또 이날 무대에는 '검사 프린세스'에서 함께 연기했던 박정아, 최송현, 한정수가 게스트로 참석해 자리를 빛내 주었다. 박정아는 '매직 카펫라이드'를 부르기도 했다.

박시후는 OX 퀴즈를 통해 선발된 팬에게 직접 라면을 끓여주는가 하면, 폴라로이드 사진 앨범을 선물했다.

박시후는 "팬들의 사랑에 조금이라도 보답하고자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큰 힘이 될 좋은 추억이 하나가 더 늘어 기쁘다"고 전했다.

박시후는 10월 중국, 일본 등에서도 팬 미팅을 개최할 예정이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