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는 최강…다승왕 광현이 절대 유리”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10 07:00수정 2010-07-10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대화 감독이 본 두 괴물의 다승경쟁 한화 류현진과 SK 김광현은 8일 나란히 시즌 11승째를 기록했다. 지난해 김광현의 부상으로 무산됐던 최고 좌완 투수의 다승 경쟁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올랐다. 방어율과 탈삼진 등 투수의 능력을 나타내는 여러 가지 기록이 있지만 다승이 갖는 높은 상징성 때문에 그 결과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러나 한화 한대화 감독은 “다승 경쟁 만큼은 류현진이 김광현에 비해 절대적으로 불리하다”고 안타까워했다. 한 감독은 9일 “이닝수를 비교해보면 현진이가 훨씬 많다. 같은 11승이라고 해도 그 과정이 많이 다르다”며 “팀의 공격력, 불펜 투수의 힘, 야수들의 수비능력 모두 SK가 한화보다 앞서기 때문에 다승 경쟁이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아쉬워했다.

실제로 류현진은 8일까지 17경기에 선발등판해 133.1이닝을 던졌다. 반면 김광현은 똑같은 17경기에서 101.1이닝을 소화했다. 류현진이 경기당 7.2이닝, 김광현이 6이닝으로 그 차이가 크다.

불펜 역시 김광현은 세이브 단독 1위 이승호가 뒤를 든든히 지켜주고 있는 반면 한화 마무리 양훈의 세이브 기록은 6개뿐이다. 특히 8개 구단 최강을 자랑하는 SK 외야라인의 수비 능력, 팀 전력의 절반이라는 박경완까지 류현진은 김광현에 비해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에서 다승 경쟁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광주 |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