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北인권 본 대로 들은 대로”

입력 2005-11-03 03:06수정 2009-10-08 1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띳 문따폰(52)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일 한국을 찾았다. 탈북자들을 만나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서다. 태국 쭐랄롱꼰대 법학과 교수이기도 한 문따폰 보고관은 최근 동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정보는 힘”이라고 역설했다. 그가 탈북자들에게서 수집한 정보가 어떤 힘을 발휘할지 주목된다.

최남진 namj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