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프로야구]왕정치 "내 아내 돌려줘요"

입력 2003-12-23 17:41수정 2009-10-10 0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내 잃은 것도 슬픈데 협박까지….”

일본 홈런왕 출신인 다이에 호크스의 오 사다하루(왕정치·63) 감독이 도난당한 아내의 유골을 돌려줄테니 거액을 내라는 협박전화를 받았다.

일본 경찰에 따르면 최근 한 남성이 다이에 구단 사무실과 오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오 감독 부인의 유골을 돌려주는 대가로 300만엔(약 3300만원)을 요구했다는 것. 경찰은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범인의 윤곽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오 감독은 22일 “유골이 사라진 뒤 1년 간 이런 전화가 온 것은 처음이다. 전화한 사람이 정말 유골을 갖고 있는지조차 알 수 없어 답답할 뿐”이라며 괴로워했다.

그의 아내 교코씨는 2001년 11월 세상을 떠났다. 오 감독은 부인 시신을 화장한 뒤 도쿄 메구로구에 있는 사찰의 납골묘에 안치했으나 1년만인 지난해 12월20일 유골을 도난당했다. 일본 법률에 따르면 납골 훼손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면 최고 12년의 징역형을 받는다.

정재윤기자 jaeyuna@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