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前 광복회장 이강훈옹 별세

입력 2003-11-12 18:20수정 2009-10-10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복회장을 지낸 독립운동사의 산증인이자 원로 애국지사인 청뢰 이강훈(靑雷 李康勳) 선생이 12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100세.

최고령 독립운동가였던 이 선생은 2000년 직장암 판정을 받고 서울보훈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오다 11일 병세가 악화돼 12일 오전 8시50분경 운명했다.

3·1운동 참가에 이어 항일무장저항단체인 신민부(新民府)에 가담해 무력항일 운동을 펼친 이 선생은 인촌 김성수(仁村 金性洙) 선생의 군자금을 북간도 독립군들에게 제공하는 등 국내외에서 큰 활약을 하던 중 일본 경찰에 붙잡혀 옥고를 치렀다.

이 선생은 귀국 후 항일 역사 편찬사업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광복회장직을 맡아 숨은 독립유공자를 찾아내기 위해 헌신했다.

보훈처와 광복회는 선생의 장례를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장례위원회(위원장 김우전·金祐銓 광복회장, 명예위원장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를 구성해 사회장으로 거행하며, 16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 현충관에서 영결식을 갖고 국립묘지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키로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병환씨와 아들 숭재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보훈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전 9시. 02-478-7099

윤상호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