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자사주 취득완화 "눈이 번쩍"

입력 2001-09-18 19:22수정 2009-09-19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증시안정을 위해 자사주 취득요건을 완화키로 발표함에 따라 자사주 취득 관련기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사주 취득요건 완화의 골자는 앞으론 장중에 가격에 구애받지 않고 자사주를 사들일 수 있다는 것. 종전에는 전일 종가 이상의 가격으로만 주문을 내야 했다. 17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증시가 비록 폭락으로 마감했지만 전격적인 금리인하외에도 여러 기업들의 대규모 자사주 매입 발표가 추가적인 주가하락을 막았았다는 게 시장전문가들의 평가다.

이미 삼진제약을 비롯한 27개 기업이 7월 1일 이후 자사주 취득(취득기간 3개월)을 공시한 데 이어 18일에는 한빛증권 STX 한국단자 네티션닷컴 에스아이테크 지엠피 디에스아이 마스터테크론 등이 이사회에서 자사주 취득을 결의, 자사주 매입대열에 가담했다. 쓰리소프트와 파인디지털은 하루 앞서 자사주 매입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자사주 매입이 중장기 테마를 형성하리라는 예측도 제기되고 상황.

서울증권 이영 애널리스트는 “자사주 취득요건 완화는 하방경직성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분명히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자사주 매입 발표기업 가운데 경영내용이 좋고 자사주 매입 실적이 있는 종목을 우선 선택하는 게 현명하다”고 권유했다.

현대증권 박문광 투자전략팀장은 “현금성 자산을 많이 보유하고 있고 자사주가 지나치게 저평가됐다고 생각하는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면서 “배당보다는 자사주 매입을 통한 주가관리가 일반화된 미국처럼 국내 시장도 향후에는 자사주 매입을 통한 주주 우대쪽으로 방향이 선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무리 현금성 자산이 많더라도 성장성과 수익성이 부족하다면 현금이 고갈될 수 있으므로 펀더멘탈도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성동기기자>esprit@donga.com

자사주 취득 공시 및 검토 기업
종 목취득예정(주)
삼진제약 30,000
환인제약 150,000
녹십자 100,000
세원중공업 600,000
제일기획 230,000
호텔신라1,200,000
내쇼날푸라스틱 90,000
동아제약 300,000
중외제약 420,000
태평양물산 50,000
동일방직 100,000
흥아타이어 100,000
일은증권 700,000
한일이화3,000,000
조선내화 200,000
3소프트 753,000
파인디지털 500,000
한단정보통신 30,000
동일기연 50,000
타프시스템 99,667
성광벤드 200,000
하나투어 115,000
가로수닷컴 475,000
일륭텔레시스검토중
창민테크
델타정보
유니텍전자
인츠커뮤니티

▽자사주 매입(Share repurchase plan)〓주가 관리와 경영권 방어 등의 목적으로 상장기업이 자사 주식을 미리 정해진 수량만큼 시장에서 사들이는 것. 국제통화기금(IMF)관리체제 이후 기업의 적대적 인수합병(M&A)이 허용됨에 따라 기업주의 경영권 방어 방안으로 제도가 도입됐다. 자사주식을 매입할 경우 일반적으로 주가가 오르며 발행 주식수가 감소해 주당이익도 높아진다.

<이완배기자>roryrer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