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김진영/과장광고 해놓고 환불 거절 분통

입력 2001-09-10 18:27수정 2009-09-19 0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며칠 전 샤프전자가 인터넷을 통해 자사의 캠코더가 ‘세계 최대 780배 디지털 줌 렌즈’라고 광고하면서 선명하게 찍은 사진을 카탈로그에 실은 신형 모델을 샀다. 그런데 사용하다보니 광고와 다르게 250배 줌 기능을 사용해도 피사체가 깨져 무슨 물체인지 알아보기 어려웠다. 샤프전자 본사 직원이 780배 줌 기능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시인해 구입한 대리점에 찾아가 환불을 요구했더니 소비자보호원과 상의한 뒤 연락해주겠다고 대답했다. 그 뒤 대리점 측은 780배 기능이 없더라도 제품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기 때문에 환불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소비자보호원 측도 ‘그 정도의 과장 광고는 누구나 한다’고 했다. 샤프전자는 소비자를 그만 속이기 바란다.

김 진 영(인천 남구 학익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