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방목 한우송아지 생산기지 제주도 11곳 조성키로

입력 2001-03-18 22:01수정 2009-09-21 0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도는 올해 말부터 2010년까지 국비 등 총 1897억원을 들여 지역 마을공동목장 81개소와 전업목장 30개소 등 모두 111개소를 ‘방목형 한우송아지 생산기지’로 조성키로 했다.

도는 이를 위해 2004년까지 현재 사육중인 교잡우 1만마리를 모두 처분하고 2010년까지 한우 10만마리를 증식할 계획이다.

또 소먹이로 쓰이는 초지 600㏊를 새로 조성하고 제주도축산진흥원에 우량송아지 생산을 위한 한우개량센터도 건립키로 했다.

도는 이 사업이 완료되는 2010년부터 매년 3만5000마리의 한우송아지를 생산해 전국에 공급할 예정이다. 제주지역은 소를 방목하는 기간이 연간 8개월 이상으로 타지역(6개월)에 비해 길고 송아지 1마리 생산비가 82만8000원으로 타지역(129만8000원)에 비해 싸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제주〓임재영기자>jy78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