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중추신경 이상" 외국컨설팅사 보고서

입력 2001-03-14 18:29수정 2009-09-21 02: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국제공항의 중추인 종합정보통신시스템(IICS)과 신경조직에 해당하는 운항정보시스템(FIS) 등 38개 하부 시스템을 통합, 조정하는 작업이 29일 개항 때까지 완료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개항 초기 각종 시스템 불안정으로 항공기 출발이 지연되거나 승객들이 엉뚱한 게이트로 안내되는 등 큰 혼란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공항의 안전문제와 시스템 운영 체계를 점검해 온 DLiA항공컨설팅컨소시엄은 14일 동아일보가 단독 입수한 내부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시스템 안정 때까지 일본 노선 등으로 운항지역을 제한하거나 화물기 전용으로만 사용토록 공항측에 권고했다.

DLiA는 독일의 도이치에어로컨설트사와 라메이어인터내셔널사, 호주의 에어플랜 등 3개 회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으로 공항 컨설팅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갖고 있다.

이 보고서는 공항 시스템 네트워크가 안정되기 위해선 시스템 연결 후 최소 3개월의 시험 운영 기간이 필요하지만 인천공항의 경우 시스템 구축회사들이 서로 달라 데이터를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연결 자체가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스템별로는 우선 항공기 이착륙 정보를 제공하는 FIS의 경우 공용사용자시스템(CUS)과 비행정보전광판(FIDS), 수하물확인시스템(BRS)이 인식하는 정보를 제대로 못 보내고 있다.

항공기에 게이트를 배정하는 소프트웨어도 원인 불명의 오류가 자주 생기는 것으로 이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에 문제가 생기면 항공기들이 엉뚱한 게이트에 가 있게 된다.이에 대해 공항공사측은 “개항 때까지 시스템 연결과 안정화 작업이 끝나지 않더라도 네트워크를 비상 체계(Fallback)로 바꿔 수동으로 가동시키면 문제가 없다”며 “개항을 늦추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 "통행료 안내리면 파업"▼

한편 국내에서 영업 중인 항공사들로 구성된 항공사운영위원회(AOC)는 이날 인천공항의 시설 미비로 영업 손실을 입을 경우 공사측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노조 등 항공 관련 6개 노조도 공항 고속도로 통행료가 인하되지 않을 경우 공항 이전을 거부하고 다음달 4일부터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항공 관련 노조가 파업할 경우 국적 항공사의 항공기 운항과 지상조업 중단으로 이어진다.

▼청와대 실태파악 나서▼

한편 청와대가 14일 김창섭(金昌燮)건설교통비서관을 인천공항에 보내 개항을 앞둔 실태 파악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정부내에서 ‘개항 연기’ 또는 ‘부분 개항’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김비서관은 “인천공항의 개항준비 실태를 파악하고 있으나 이는 일상 업무일 뿐 특별한 정책결정과 관련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송진흡기자>jinh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