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스포츠]'혼신의 도약'

입력 2001-03-11 19:46수정 2009-09-21 03: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이케 드레슐러(독일)가 11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여자 멀리뛰기에서 입술을 깨문채 힘차게 허공을 가르고 있다. 그러나 드레슐러는 6m75를 뛰어 5위에 그쳤다.「AP」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