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 업]英 전설적 발레리나 드 발르와 여사 사망

입력 2001-03-09 16:08수정 2009-09-21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 로열발레단의 창설자인 니네트 드 발르와가 8일 영국 런던의 자택에서 사망했다. 향년 102세.

드 발르와 여사는 발레의 전통이 없던 영국에 발레를 예술의 한 장르로 정착시킨 공로로 1951년 기사에 해당하는 데임 작위를 받았다. 80년에는 엘리자베드 2세 여왕으로부터 특별명예공로훈장을 받기도 했다.

1898년 아일랜드의 위클로우에서 출생한 드 발르와 여사는 일곱 살 때 가족과 함께 영국으로 이주했으며 러시아 무용가 안나 파블로바의 '빈사의 백조'를 보고 감명을 받아 13세 때 발레를 시작했다.

그는 이탈리아의 엔리코 체치티발레단, 러시아의 디아길레프발레단에서 주연급 발레리나로 활약했으나 어렸을 때 앓았던 소아마비 증세가 재발돼 무대의 꿈을 접어야 했다.

대신 그는 후진 양성에 눈을 돌려 1926년 후일 영국 발레의 요람이 된 로열발레스쿨을 설립했으며 1931년에는 새들러스웰스발레단을 인수해 로열발레단으로 발전시켰다.

그는 마고트 폰테인, 루돌프 누레예프 등 세계적인 무용가들을 배출했으며 안무가로서도 뛰어난 작품을 남겼다. 또 '나와 함께 춤추세요' '스텝 바이 스텝' 등의 자서전과 발레 관련 저서를 남기기도 했다.

<파리=김세원특파원>clair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