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리젠트 국제 대한화재 '부실기관' 지정

입력 2001-03-07 18:48수정 2009-09-21 0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젠트 국제 대한화재 등 3개 손해보험사가 7일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됐다. 3개 손보사는 6월 말까지 지급여력비율을 100% 이상 달성하기 위한 자구노력안을 27일까지 제출해 승인 받지 못하면 퇴출된다.

금융감독원과 리젠트화재에 따르면

리젠트화재는 ‘계약자가 일시에 계약해지를 요구할 때 돈을 지급할 수 있는 수준’인 지급여력비율 100%를 맞추려면 800억원 가량을 증자해야 한다.

<김승련기자>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