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편지]손유택/안전모 안썼다고 흉악범 취급

입력 2001-03-04 18:55수정 2009-09-21 0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음식배달업을 하기 때문에 직업상 오토바이를 자주 이용한다. 며칠 전에는 안전모를 쓰지 않고 오토바이를 몰고 가다 경찰관에게 적발됐다. 잘못했으니 벌금을 내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경찰관은 달리는 오토바이를 가로막고 팔꿈치로 내 가슴을 가격한 뒤 정지시켰다. 마치 흉악한 현행범을 체포하는 과정을 연상시켰다. 도로 한쪽에 오토바이를 세워놓고 정중하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경찰관은 “법대로 처리하라”며 범칙금만 부과하고 갔다. 만일 그렇게 과격하게 단속하다 행여 사고라도 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그 경찰관이 다쳤다면 나는 교통사고 가해자가 되었을 것이 아닌가.교통법규 단속은 경찰관과 운전자의 안전을 살피며 효율적으로 해야 한다.

손유택(서울 마포구 서교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