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focus]강삼재 "끝장을 보겠다"

입력 2001-01-08 17:40수정 2009-09-21 11: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생각에 잠긴 강 부총재
한나라당은 8일 총재단회의, 시도지부 위원장회의,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대여(對與) 투쟁의 전의를 다졌다.

강삼재(姜三載)부총재는 의총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처음 사무총장을 할 때 ‘20억원+α’라는 말을 내가 만들었고, 두번째 사무총장 때는 DJ비자금을 폭로해 김대중(金大中)대통령과는 끈질긴 악연이 있다”며 “이 악연을 원수갚는 것처럼 하는 데 대해 끝장을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가미를 미리 만들어놓고 출두를 요구하는 한 검찰에 결코 출두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검찰이 진실되고, 당에서 이제 출두해도 좋다고 권유하면 검찰에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상수(安商守)의원은 “현 정권이 대선자금은 ‘세풍(稅風)’으로 치고, 총선자금은 ‘안풍(安風·안기부자금 수사)’으로 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청원(徐淸源)의원도 “현 정권이 이번 사건을 터뜨린 것은 한나라당에 정권을 넘기지 않겠다는 대국민선언을 한 것”이라며 “우리 내부에서 다소 이해가 엇갈리는 부분이 있더라도 굳건히 뭉쳐서 싸우자”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회창(李會昌)총재도 “내 개인의 정치적 장래에 연연하지 않겠다”면서 “모든 것을 걸고 당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에 앞장서자”고 호소했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