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닷컴 추천 새책]'오다 노부나가의 카리스마경영'

입력 2000-09-16 15:36수정 2009-09-22 0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다 노부나가의 카리스마 경영' 도몬 휴우지 지음/이정환 옮김/경영정신 펴냄/8500원▼

16세기말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직전 일본은 군웅할거 시대였다. 이 시기를 일본인들은 전국(戰國)시대라 부른다. 전국시대에 활약했던 세 사람을 일본인들은 아직도 영웅시해 이들에 관한 책은 수없이 많다.

이 책의 주인공인 오다 노부나가, 조선 침략의 원흉인 도요토미 히데요시, 그리고 천황위에 군림하는 쇼군정치 시대를 연 도쿠가와 이에야스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일본열도의 군웅을 제압한 인물이다. 그러나 천하평정의 기틀을 갖춰놓은 사람이 바로 오다 노부나가였다. 조선침략이 실패로 끝날 무렵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후계구도를 제대로 갖춰놓지 못하고 사망하자 뒤를 이어 안정된 권력기반을 마련한 이가 도쿠가와 이에야스다.

이 세 사람의 삶의 방식은 아주 독특했다. 누군가는 두견새가 울지 않을 때 상황에서 세 사람이 취했을 법한 행태로 이들의 행동양식을 달리 묘사했다. '두견새가 울지 않으면 죽여 버린다'(오다 노부나가) '갖가지 술수를 동원해 두견새가 울게 만든다'(도요토미 히데요시) '언젠가 울 때까지 참고 기다린다'(도쿠가와 이에야스)는 바로 그것.

이 이야기에서 알 수 있듯 '칼 같은' 오다 노부나가는 난세에 어울리는 최고 지도자로 꼽힌다. 경영자가 필요한 정보를 바탕으로 냉정하게 판단하고 결단하는 힘이야말로 기업 생존의 비결이다. 노부나가의 카리스마는 바로 역경을 과감한 결단력으로 헤쳐나가며 일본통일의 기틀을 다진 힘의 원동력이 되었다.

이 책에 있어 옥의 티라고나 할까. 저자는 일본인이 영웅으로 떠받들고 있는 인물인지라 오다 노부나가의 무자비한 성격에 대해서는 언급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그의 과감한 결단력은 결국 믿었던 부하에 의해 살해되는 참극을 가져오는 요인이 되었다. 경영인에게 있어서 독단적인 결단력은 '양날의 칼' 면모를 갖고 있음을 시사한다.

조헌주<동아일보 국제부기자>hanch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