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프로그램매물 2500억원…주가 폭락 연중최저수준

입력 2000-09-14 13:47수정 2009-09-22 0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물 옵션 만기일인 14일 종합주가가 장중 연중최저치를 경신하고 코스닥은 100선이 붕괴되는 등 폭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종합주가지수는 1시31분 현재 전날보다 27.30포인트 하락한 626.38을 기록하고 있다.10시 58분 경에는 621.26까지 떨어지기도 했다.이로써 종합주가는 지난 5월29일의 연중최저치인 625.14를 장중 경신했다.

코스닥지수는 2.99포인트 떨어진 99.38을 기록,100선 아래로 밀려있다.선물지수는 77.50으로 3.65포인트가 내리는 등 하락행진을 계속하고 있다.KOSPI200지수는 77.87을 가리키고 있다.이로써 시장베이시스가 마이너스 0.37을 기록하며 백워데이션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거래소에서는 고유가 불안, 반도체가격 7달러선 붕괴 우려 등 악재가 겹치면서 외국인과 기관이 모두 매도에 나선 가운데 삼성전자 등 대형불루칩들이 힘없이 밀리면서 주가폭락을 이끌고 있다.

삼성전자가 8.4%, 현대전자가 4.4% 하락하는 등 반도체주가 빠지고 있고 한전 한통 SK텔레콤 등 지수관련 대형주들도 큰폭의 내림세를 나타내고 있다.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연중최저수준이다.

금융업을 제외한 전업종이 하락하고 있으며 특히 반도체가 포함된 전기기계업종의 하락률이 크다.

프로그램매도는 차익거래 1215억원,비차익거래 1335억원 등 2550억원에 달하고 있다.프로그램매수는 비차익거래 126억원에 불과하다.

외국인은 1680억원,기관은 852억원을 각각 순매도하고 있으며 기타법인도 83억원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다.개인은 2616억원 순매수하고 있으나 지수하락을 막지못하고 있다.

오른 종목 297개,내린 종목은 540개에 달하고 있다.

거래량은 2억1444만주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 역시 거래소의 폭락속에 동반하락세,연중최저치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관련 대형주중 동특,한국정보통신,쌍용정보통신,외국인 매수가 집중되고 있는 국민카드 등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개인은 39억원을 순매도하고 있으며 외국인은 5억원,기관은 20억원,기타법인 14억원을 각각 순매수하고 있다.

오른 종목이 91개에 불과한 반면,내린 종목은 467개에 달하고 있다.

거래량은 7428만주로 극히 위축된 모습이다.

채자영<동아닷컴 기자>jayung200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