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銀 로비수사 발표]『崔시장 받은 2500만원은 떡값』

입력 1999-07-30 19:28수정 2009-09-23 2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은행 퇴출저지 로비사건을 수사해온 인천지검은 국민회의 서정화(徐廷華·인천 중―동구―옹진군)의원이 서이석(徐利錫)전 경기은행장에게 인천지역 건설업체인 ㈜일진에 대출을 해주도록 청탁한 사실을 밝혀냈다.

검찰은 경기은행 관계자와 일진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서의원이 그 대가로 돈을 받은 사실은 없어 서의원을 직접 조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서전행장이 최기선(崔箕善)인천시장에게 2500만원을 건네줬다고 진술했으나 떡값 관행으로 판단해 포괄적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30일 이같은 내용의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이날 서전행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임창열(林昌烈)경기지사와 4억원을 받은 부인 주혜란(朱惠蘭)씨, 서전행장과 주씨 사이의 ‘다리’역할을 한 민영백(閔泳栢)씨, 1억원을 받은 환태평양협회장 이영우(李映雨)씨 등 4명을 알선수재 등 혐의로 구소기소했다.

검찰은 또 지난해 6·4지방선거 당시 서전행장으로부터 선거지원금 명목으로 2000만원을 받은 최시장과 3000만원을 받은 전 경기은행 노조위원장 손석태(孫錫台·인천시의회 의원)씨 등 2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조사결과 서전행장은 지난해 5월말∼6월중순 모두 7억5000만원의 로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박정규·서정보기자〉jangk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