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독자편지]이영애/주공 아파트해약 위약금 불합리

입력 1999-07-28 00:39업데이트 2009-09-23 21: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주택공사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주택공사는 중도금 잔금을 미리 내면 은행이자보다 높게 계산해 공제해 주겠다고 말했다.

돈을 조금이라도 아끼려고 3300여만원을 입주 8개월 전에 선납했다. 입주가 시작된 뒤 사정이 생겨 해약을 하자 주택공사는 총분양 금액의 10%를 위약금으로 공제했다.

문제는 선납이자 계산이다. 선납 때는 12% 이자를 적용하더니 해약할 때는 5%로 낮춰 계산했다. 이 때문에 100여만원의 손해를 보았다.

주택공사에 따지자 “이의가 있으면 소송을 하거나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라”며 고자세로 일관했다.

입주자에게 불리한 납부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

이영애(대전 서구 관저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