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베레초프스키 10일 피아노독주회

입력 1999-07-07 18:29수정 2009-09-23 2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세의 러시아 피아니스트 보리스 베레초프스키. 그의 손 끝에서는 태풍과 미풍이 동시에 뿜어져 나온다.

97년 5월 첫 내한 연주회에서 때로는 폭발적인 볼륨으로, 때로는 극도의 섬세함으로 객석을 압도했던 그가 두번째로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 선다. 10일 오후7시반.

베레초프스키의 이름이 처음 서방에 알려진 것은 88년 런던 위그모어홀에서 가진 서방데뷔 공연에서였다. 2년 뒤 고향 모스크바에서 열린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금메달을 수상하면서 그의 이름은 전세계의 주목을 끌었다.

그의 특기는 폭포수처럼 쏟아져내리는 거대한 음량. 그러나 큰 음량 속에서도 부드럽고 섬세한 음색을 갖추고 있기에 그의 연주는 더욱 눈길을 끈다. 97년 내한 공연을 들었던 피아니스트 김주영은 “독주회였지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이 마치 관현악연주회처럼 큰 소리로 꽉 찼다”면서 “그러나 강한 포르티시모에서도 그의 소리는 납작하지 않고 둥글게 솟아올랐다”고 회상했다.

피아노는 현악기의 지판(指版)이나 활도 없고 관악기의 취구(吹口)도 물론 없다. 피아니스트는 오로지 손가락 터치와 음을 이어주는 페달만으로 둥근 음색을 빚어내는 신비로운 솜씨를 발휘한다. 그래도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일까? 그는 바이올리니스트 레핀 등 친구들과 협연할 때 마다 그들의 악기에 질투섞인 칭찬을 잊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2년 전 리스트의 ‘초절기교 연습곡’을 선보였던 베레초프스키. 이번에는 △연습곡집 작품 10 △발라드 2,4번 △스케르초 3,4번 등 쇼팽 작품만으로 무대를 꾸민다. 연습곡집 작품 10은 전속 음반사 텔덱이 발매한 CD에서도 만나볼 수 있는 작품. 2만∼5만원. 02―543―5331(음연)

〈유윤종기자〉gustav@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