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고위공직자 부인 광고출연/직업활동 인정해야

입력 1999-07-01 19:25수정 2009-09-24 0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한길 청와대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의 부인인 탤런트 최명길씨의 광고출연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비판론자들은 “경제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위 공직자의 부인이 특정 기업체의 광고에 자주 나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한다. 여권론자들은 “여성 직업인으로서 광고활동을 문제삼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변호한다.》

최명길씨는 연기력이 뛰어난 톱 탤런트다. ‘용의 눈물’ 등 인기 드라마에서 보여준 그의 연기력은 정말 탁월했다. 최씨처럼 방송계에서 연기력으로 승부하며 긴 생명력을 보여주는 여성 연예인을 보면 솔직히 부럽고 마음으로부터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

고위공직자 남편을 둔 연예인 아내가 상업광고에 출연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은 남성 우위의 사고에 젖은 시대에 뒤진 발상이라고 본다. 새 천년을 앞둔 시점에 “누구의 아내이기 때문에…”라는 말은 너무 구태의연한 것이다. 요즘은 정치인이 연예인보다 사회적으로 비중이 높다고 말할 수 없다. 오히려 정치인보다 사회적 영향력이 큰 연예인도 많다. 정치인도 공인이지만 연예인도 자신의 활동에 사회적으로 책임을 지는 공인이다. 오히려 사회활동에서 연예인이 정치인보다 훨씬 더 조심스럽다.

일반인에게 최씨는 공직자의 아내이기 이전에 탤런트라는 직업인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남편이 공직자라고 해서 시청자들의 인기를 모으는 톱 탤런트에게 광고활동을 하지 말라고 요구하는 것은 억지다.

우리 사회에는 남편이 유명한 정치인 또는 공직자가 되면 아내는 조용히 내조하는 게 마땅하다고 여기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자신의 의지와는 달리 자기 일을 그만두고 정치가의 아내로 살아가는 사람도 많다. 심지어 남편을 돕기 위해 적극적인 내조를 하다 구설수에 오르기도 한다.

전문직업을 가진 아내가 직업적으로 가장 중요한 시기에 남편 때문에 활동을 포기한다면 이는 사회적으로도 엄청난 손실이다.

만약 아내가 정치인이고 남편이 연예인이라고 해도 남편의 일거수 일투족에 대해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할까. 남편이 광고모델로 유명해져 수입이 늘어난다고 아내의 정치활동에 누가 된다고 할 수 있을까.

물론 최씨가 광고모델로 활동을 하면서 행여 남편 직책과 관련된 오해를 받지 않도록 주의 해야 할 것이다. 여성 직업인으로서 그녀의 활동이 투명하고 떳떳하다면 아무런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본다.

박미라〈페미니스트 저널 if 편집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