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부른다/전북]산행만 허용하는 뱀사골계곡

입력 1998-07-22 19:40수정 2009-09-25 0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 여름에는 뱀사골에 갈 수 없나요.”

지난달 국립공원관리공단이 7월1일부터 올해말까지 지리산 뱀사골에 대해 휴식년제를 실시한다고 발표하자 “올해는 뱀사골을 완전 통제하는 것이냐”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그러나 그건 아니다.

휴식년제 실시지역은 전체 뱀사골 계곡 18㎞ 가운데 요룡대에서 뱀사골산장까지 6.4㎞구간. 이 지역도 야영과 취사가 금지될 뿐 등산로를 따라 걷는데는 아무런 제한이 없다.

달궁 와운 심원계곡 등 지리산의 다른 계곡에선 야영과 취사가 가능하다.

〈무주=김광오기자〉kok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