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박지은 『아마대회 내가 여왕』…올메이저 2연승

입력 1998-07-19 20:04수정 2009-09-25 0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 박세리가 있다면 아마추어에는 박지은(19·애리조나주립대)이 있다.’

미국 여자대학 및 아마골퍼 랭킹 1위인 박지은이 4대 아마메이저대회 중 하나인 제68회 우먼스 트랜스내셔널챔피언십에서 우승, 메이저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올시즌 3승, 통산 49승.

박지은은 19일 캘리포니아주 프레스노 샌호아킨CC에서 36홀 매치플레이방식으로 열린 결승에서 스테파니 키버(미국·스탠퍼드대)에게 34홀에서 3홀차로 앞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박지은은 지난달 제98회 웨스턴아마추어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아마추어 메이저대회 2연승을 기록, 아마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박지은은 이번 대회 32강전에서 올 US여자오픈대회에서 박세리에게 연장전 끝에 아깝게 졌던 제니 추아리시폰(미국)을 14홀만에 간단히 물리쳤다. 박지은은 18일 열린 8강전에서는 메겐 모건(미국)을 맞아 연장전까지 가는 최대의 고비를 맞았으나 연장 첫홀에서 12m짜리 버디 퍼팅 성공으로 준결승에 올랐다. 박지은은 이어 준결승에서 라빈 와이스(미국)를 18홀에서 1홀차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었다. 박지은은 내달 12일부터 열리는 아마추어 최대대회인 US여자아마추어챔피언십에 출전, 메이저대회 3연승에 도전한다.

〈전창기자〉je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